신종 코로나 국내 확진자 2명 추가…첫 2차 감염 국내 총 6명

(출처=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확진자가 두명 더 발생됐다. 특히 국내에서도 첫 2차 감염이 나와,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까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증 확진자는 모두 6명으로 늘었다.

다섯 번째 환자는 32세 한국인 남성으로 업무 차 우한시 방문 후 지난 24일 귀국했다. 평소 천식으로 간헐적인 기침이 있고 발열은 없어 능동감시자로 분류해 관리하던 중 실시한 검사 결과 양성이 확인, 30일 서울의료원에 격리조치 됐다.

여섯 번째 환자는 56세 한국인 남성으로 세 번째 환자의 접촉자로 능동 감시 중 시행한 검사 결과, 검사 양성이 확인돼 30일 서울대병원에 격리조치됐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소통팀장은 “2차 감염에 해당된다. 상세한 심층 역학조사 결과는 내일(31일) 일괄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성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연합개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