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교민' 367명 탑승한 전세기, 오전 8시 김포공항 도착

정창일 기자

작성 2020.01.31 09:53 수정 2020.01.31 09:55
(출처 : 이데일리)




중국 우한 지역에 체류 중인 한국인 교민 367명을 태운 전세기가 31일 오전 8시경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우한 톈허공항을 이륙한 지 2시간 만이다.


이들이 탑승한 대한항공 KE9884편 보잉747 여객기에는 이태호 외교부 2차관 등 정부 신속대응팀 20여명도 함께 탑승했다. 


당초 이 전세기는 이날 오전 2시45분 우한을 출발, 오전 6시30분쯤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지연되었다. 정부 당국자는 예상보다 출발이 늦어진 데 대해 "중국 당국의 검역 후 한국 측 검역 과정이 매우 꼼꼼하게 진행돼 오래 걸린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임시 숙소인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나눠 14일간 격리 수용된다. 의심 증상이 나올 경우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즉시 이송된다.


이번 1차 전세기에 탑승하지 못한 교민 350명이 대기 중이다. 외교부는 현지에 체류중인 국민의 귀국을 위한 추가 임시 항공편이 조속히 운항할 수 있도록 중국측과 적극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곳이다. 현재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는 전 세계적으로 7천834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중국내 확진자는 7천736명"이다. 현재 중국 이외 지역에서는 18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98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는 독일, 일본, 베트남, 미국 등 4개국에서 8건의 사람 간 전염 사례가 나왔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현지시간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武漢) 폐렴'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연합개미신문 / 등록기자: 정창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