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태풍피해 아파트, 주민들이 직접 나서 복구

남성현 기자

작성 2020.09.08 16:07 수정 2020.09.08 16:07


기록적인 강풍을 동반한 '마이삭'이 낸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시간당 70㎜의 폭우와 강풍을 한 ‘하이선’이 부산앞바다에 상륙하며 피해가 속출했다.


만조와 겹쳐 쏟아진 폭우가 미처 빠져나가지 못하면서 주택과 상가 등의 시설은 맥없이 물에 잠겼고, 해운대구 및 수영구, 남구 지역 아파트의 유리파손 및 주택과 도로침수 등 밤사이 피해 신고 건수만 100여건에 달했다.


이러한 가운데 태풍이 북상하는 위험 속에서도 아파트 피해복구를 위해 두팔을 걷어부친 주민들이 있어 화제가 되고있다.


초속 40m의 강풍을 기록한 태풍 ‘마이삭’ 북상 시 유실물에 의한 유리창호 피해가 컷던 해운대 힐스테이트위브 아파트 단지에서는 '하이선' 상륙을 하루앞둔 지난 주말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200여명의 주민이 직접 나섰다.


휴일아침 거센 비바람 속에서도 주민들 모두가 자발적으로 봉사에 참여하여 유리잔해와 부러진 수목을 정리하였다. 

참여한 봉사인 중에는 앳된 모습의 중고등학생들도 포함되어있어 눈길을 끌었다. 

주민들은 '누군가는 해야 하는 일'이라며 이웃들에게 더이상의 상처가 남지않길 바라는 마음에 참여하게 되었다고 입을 모았다.


해당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피해가 빨리 복구되길 바란다', '주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단합력이 대단하다' 등 칭찬과 응원의 댓글을 달았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얼리어답터뉴스 / 등록기자: 남성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